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41세의 이 여성은 지난달 자신이 22일 300만 달러(약 34억 6천만 원)의 복권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회사 측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은 채 월요일에 똑같이 출근했습니다.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었던 것입니다.

점심시간에 밥을 먹고 돌아온 상사는 끔찍한 장면을 맞닥뜨렸습니다. 자신의 부하직원이 발목까지 옷을 내리고 대변을 보고 있는 장면을 적나라하게 보게된 것입니다.

 

여성은 "지금까지 그 남자가 (일하면서) 만든 똥을 내가 치워왔다. 이제 그가 내 것을 치울 차례"라는 황당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https://www.ytn.co.kr/_ln/0104_201605071720071037

 

 

ㅋㅋㅋㅋㅋ

 







TitleNickname
368트루스포럼설대바퀴벌레1150
367저도 늙고 주변사람들도 늙고늘그니780
366ITZY믿지890
365덥고 습한 날씨무더위900
364기생충2상상840
363이쁜 분내스타일900
362서브웨이 피자써브맛맛1780
361서브웨이 소스남쪽2880
360고소한팡팡900
359주식투자 vs 유튜버너튜브950
35835억 로또 당첨된 여성, 상사 책상에 '대변' 봐퉤퉤퉤1192
357지능범죄수사력1052
356나경원 '자위대 행사 간 건 실수…설대바퀴벌레1310
355돈을 크게 버는 방법하이리스크하이리턴910
354보람튜브로 정신적 충격에 빠진 의학갤러리스카이캐슬1261
353라면다이어트930
352복리의 마법콤보1000
351우주인우쥬해브썸띵투드링크970
350아이유는아직도1220
349호텔 델루나 뜻그런깊은뜻이1500
348'프듀X' 제작진, 7시간째 투표 조작 논란 피드백無프듀X1090


One Line Mess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