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변호사는 "A씨의 피해자의 무릎에 나있는 멍을 보고 호 불어주겠다며 자신의 입술을 접촉하는 행위를 했고 집무실 안에 있는 침실로 불러서 안아달라며 강제로 신체 접촉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으로 초대해서 (박 시장이) 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하는 등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를 보내고 성추행했다"고 강조했다.

또 A씨는 공무원으로 임용된 뒤 비서로 지원한 적이 없지만 서울시청으로부터 면접 요청 연락을 받아 비서직을 4년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71314243171178







TitleNickname
85평온이성740
84너 일루와봐쌈아치730
83요즘은한물710
8210kg극한770
81두피마사지기두피760
79충격적인 몸무게머냐830
78인생 실수 두 가지두가지670
77얼굴이크앙820
76바닷가 데이트드라마놀이730
75박원순 고소인 측 기자회견 "4년간 성추행…속옷사진·음란문자 받았다"원숭이770
74<그래픽>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 내부도추행실840
73‘DJ숨겨진딸’오마이뉴스보도…“여비서와 사이에서 태어나”비서910
71실물 vs 사진차이750
70옛날엔인생1060
69몇 년 전까진인생830
68일본여행800
67젊은 시절인생820
66진보 커뮤니티 "이순신 관노와 잠자리, 제사 지내지 말아야하나"클베880
65휴가휴가750